지역정읍
정읍지역 7개 기업,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
임장훈  |  hoonyoui@jja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23  21:53:04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448568_124630_1527.jpgicon_p.gif  
▲ 김생기 정읍시장과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 받은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읍지역 7개 기업이 올해 농림수산식품부와 전라북도가 지정한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지정 받았다.

시에 따르면 상반기 3개, 하반기 4개등 모두 7개 기업이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지정을 받아 저소득 취약계층 48명에게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했다.

상반기에 △유기농비건(주) △(유)두레아띠 △알콩달콩가게(유)가 지정받은데 이어 하반기들어 지난 8월 공모를 통해 전라북도의 심의를 거쳐 △(사)둘레 △(주)두손푸드 △아이파크(사)모두사랑나눔회 전북지부 △칠보산한우영농조합법인 등이 지정됐다.

(사)둘레는 역사문화 생태자원 발굴과 체험학습 △(주)두손푸드는 지역농산물 호박, 검정콩 등을 이용한 웰빙영양죽 생산 및 유통 식품가공업 △아이파크(사)모두사랑나눔회 전북지부는 아동의 감수성과 창의력을 키우는 특성화 음악교육 사업 △칠보산한우영농조합은 한우정육식당 운영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사회복지서비스 제공사업을 전개하게 된다.

이들 4개 업체에는 사업계획에 따라 5명씩 20명에게 매월 1인당 100만원의 인건비와 4대보험료 일부 및 사업개발비를 지원한다. 또 1년 단위 재심사를 거쳐 2년간 지원하며,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시 3년간 추가 지원을 받게 된다.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서_copy.jpg